보도자료

클래시스, 이루다 합병 추진…”선두 주자의 공격적 행보”

2024-06-25
412

글로벌 미용 의료기기 선도기업 클래시스(대표이사 백승한)가 이루다(대표이사 김용한)와 합병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클래시스는 대표 제품 슈링크 시리즈를 통해 전세계 15,000대 이상 누적판매를 기록한 압도적인 미용 의료기기 플랫폼 사업자로, 병원에 설치한 장비를 플랫폼으로 하여 시술 시마다 사용되는 다양한 형태의 맞춤 카트리지를 판매하는 것을 사업모델로 한다. 시술이 대중화될 수록 지속적인 매출 성장과 함께 이익률이 높아지는 구조로, 회사는 최근 5년간 연평균 30% 이상의 매출 성장과 50% 대의 영업이익률을 실현하고 있다. 여기에 금번 합병을 통해 이루다의 대표 플랫폼 제품인 시크릿 시리즈를 확보하게 됨에 따라, 보다 가파른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두 회사의 합병은 미용 의료기기 시장의 핵심 기술인 HIFU(집속초음파)와 마이크로니들RF(고주파) 선두주자간의 결합인 만큼 시장 내 임팩트가 상당할 것으로 업계에서 평가하고 있다. 클래시스는 주요 국가 HIFU 시장 점유율 독보적 1위이며, 최근에는 신제품 볼뉴머를 통해 모노폴라RF 시장으로 확장하고 있다. 기존 70여 개국에서의 지속적인 성장과 더불어 미국, 중국 등 대형 시장 신규 진출이 가시화되면서 추가적인 시장 침투도 진행하고 있다. 이루다는 마이크로니들RF와 레이저 분야의 탁월한 기술력을 인정받은기업으로 대표 제품 시크릿 시리즈가 5,000대 이상 누적 판매를 기록 중이며, 리팟 등 신제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 중이다. 이로써 클래시스는 EBD 전 영역을 커버하는 기술경쟁력이 확보된다.

 

이번 합병은 23 9월 클래시스의 지분 투자 결정 이후 단행된 것이어서 더 의미가 깊다. 미용 의료기기 시장의 빠른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지금이 적기라는 판단으로 양사가 합병을 결정한 것이라는 후문이다회사관계자는 특히 양사의 연구 개발 및 품질 관리 역량과 노하우를 하나로 모아, 차세대 블록버스터 플랫폼 및 특화된 카트리지/팁 개발 가속화로 추가 시장 확대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사가 갖고 있는 강점 분야가 다른 만큼 합병으로 인한 효과는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의 피부 층별로 특화된 적응증을 결합한 복합 시술 프로토콜 개발로 시술 트렌드를 선도하고, 시너지 제품 간 패키지 판매를 통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뿐만 아니라, 클래시스는 남미와 아시아, 이루다는 미국과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공략해온 만큼 상호 보완적인 지역 포트폴리오를 적극 활용하고, 양사의 영업 마케팅 역량을 하나로 모아 양사 핵심 제품군의 해외 시장 침투를 극대화하는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 대표는 금번 합병 이후 추가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클래시스 백승한 대표는 “클래시스는 끊임없는 고객 중심 혁신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미용 시술 대중화를 선도하여, 누구나 건강하고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추구할 수 있도록 하는 미션을 가지고 있다. 이번 합병은 세계 최고의 미용의료 플랫폼 업체로 부상하기 위한 전략적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으며, 이루다 김용한 대표는
“시장지배력이 높은 클래시스와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여, 매출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계기를 보다 빠르게 실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사의 합병은 공식 절차를 거쳐 오는 10월경 최종 마무리될 전망이다.